[영화 '오두막'] 불행을 대하는 삶의 자세


사랑하는 이를 잃는 고통만큼 큰 불행이 있을까. 맥은 가족여행 중 귀엽고 사랑스러운 막내 딸을 잃었다. 캠핑 여행 중 호수에서 둘째 딸이 보트에서 장난치는 바람에 큰 아들이 물에 빠지자, 이를 구하러 간 사이 흉악범이 막내를 납치살해한 것이다. 병으로 혹은 사고로 가족을 잃었어도 …

그에게 '그다움'은 생명이다


다음 이야기는 장자 내편 응제왕의 마지막장 '혼돈'에 관한 것이다. 숙과 홀이라고 남해와 북해의 제왕이 있고, 혼돈이 그 사이에 있는 중앙의 제왕이라는 점 그리고 숙과 홀이 중앙에서 때때로 만나고, 혼돈이 그를 잘 대접하였다는 내용이 흥미롭다. 나는 이 부분을 읽으면서, 주역 괘의 음과 …

따뜻한 시선은 누군가를 성장시킨다


좋은 칼럼을 읽었다. 글쓰는 변호사 정지우 작가의 '<키다리 아저씨>와 글쓰기의 진정한 효능 [정지우의 잡동사니]>'라는 글이다. 작가는 <키다리 아저씨>의 주인공 주디가 한번도 본 적이 없는 자신의 후원자 키다리 아저씨에게 편지를 쓰면서 성장해가는 점에 주목한다. 그리고 그것은 키다리 아저씨의 따뜻한 시선과 환대가 …

['경성크리처'] 누가 그들을 용서하려 하는가


흔히 우리는 용서를 미덕으로 여긴다. 은촛대를 훔친 장발장에게 왜 은접시는 안가져갔느냐면서 따뜻하게 용서하는 미리엘 신부의 이야기는 <레 미제라블>의 가장 감동적인 장면 중 하나다. 그것은 아마도 용서가 결코 쉽지 않기 때문일 것이다. 그만큼 쉽지 않은 결정이기에 용서는 용서받는 상대를 변화시키는 강력한 힘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