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삼체'] 변화를 당하는 존재의 비극에 관하여




아래는 넷플릭스 시리즈 <삼체(3 Body Problem, 2024)>의 스포일러를 담고 있습니다.

 

 

1. 이야기에 들어가며

만약 지구의 멸망이 1시간 후라면 우리는 무엇을 할까.

아마도 가장 사랑하는 사람들의 곁에 머무르려고 할 것이다. 그게 여의치 않다면 전화라도 걸어 그 목소리를 들으려고 할 것이다. 또 누군가는 자기가 가장 좋아하는 음악을 듣고 싶어할 것이고, 혹자는 가장 좋아하는 음식이나 술 한 잔을 기울일지도 모르겠다. 이 모든 일들의 공통점은 모두 지구의 멸망과는 관계없는 점이다. 남은 1시간 동안 지구의 운명을 바꾸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없다. 할 수 없는 일들이 없다는 사실이 아이러니하게도 하고 싶은 일들을 다양하게 만든다.

그런데 지구의 멸망이 400년 후라면 우리는 무엇을 하게 될 것인가.

400년의 시간은 일단 먼 미래다. 먼저 현재 살아 있는 사람들 어느 누구에게도 상관없는 미래다. 아니, 몇 세대에 걸친 후세 역시 마찬가지다. 지금 2024년을 기준으로 보면, 400년전은 1624년. 우리 한반도에서는 조선 인조 2년 이괄의 난이 일어난 해이다. 그 시절 어느 누가 지금 현재 진행중인 우크라이나 전쟁이나 이스라엘 가자지구 군사작전에 관심이나 가지겠는가. 반대로 지금부터 400년 후는 2424년이다. 그 때 무슨 일이 있을까. 상상이나 할 수 있을까. 

넷플릭스 시리즈 <삼체(3 Body Problem, 2024)>는 이와 같은 면에서 매우 흥미로운 상상을 제시한다.

인류에게 미래가 없다고 믿는 과학자 하나가 인류의 구원자로서 어느 외계 문명을 불러들인다. 세 개의 태양을 가진 행성 위에서 자리잡았던 그 문명은 태양들의 궤도 예측이 불가능하기에(이게 바로 유명한 삼체 문제. 그런데 영화 속 설정은 정확히 말하면 사체 문제에 해당한다)에 너무 뜨거운 열기 또는 너무 차가운 냉기로 인한 재앙으로 (그리고 가끔씩 엄청난 중력으로 우주에 흩뿌려지는 일도 있다)  문명이 완전히 멸망했다가 재건되는 운명 속에 놓여있었다. 그래서 그들은 자신의 행성을 버리고, 지구로 이주하고자 한다. 외계문명이 도착할 때 까지 남은 시간은 400년. 거짓말을 이해하지 못하는 그들은 인류를 위험한 종족으로 정의하고 파괴를 선언한다. 

 

자, 우리는 이제 어떻게 해야 하는가.

 

2. 인류가 마주한 변화의 본질은?

남은 시간은 400년. 인류 과학 기술의 빠른 발전 속도를 감안할 때, 자신들이 도착할 400년 후엔 인류 문명을 상대할 수 없다고 판단한 삼체 문명은 그 동안 인류의 과학 기술 발전을 막기 위해 진자라고 불리우는 양자 컴퓨터를 미리 보내어 인류를 감시하기 시작한다.  

 

3. 400년 후 외계인의 침공에 어떻게 대응하나

 

 

4. 잘못은 없었을까. 아니면 잘한 점은?

 

 

5. 이 시리즈에서 주목할 만한 점은?

이 시리즈가 주목할 만한 점은 과거가 미래를 생한다는 점이다

 

6. 함께 보면 좋은 작품은?

 

 

<...To be continued...>

#358398 #sd2404171837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