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습록 141조목

보내온 편지에서 말하길: 양주와 묵적이 인의를 행하고, 향원이 충과 신을 어지럽혔으며, 요임금 순임금 자지가 선양하고, 탕왕 무왕 초의 항우가 방벌하고, 주공 왕망 조조가 섭정한 것은 아득하여 증거가 없는데, 또한 어찌 마땅히 따르겠습니까? 또한 고금의 사변, 예악과 명칭과 사물에서 살펴서 알았던 적이 …

양혜왕(상) 7장 - 차마 하지 못하는 마음(1)

맹자 양혜왕(상) 7장을 살펴보자. 처음에는 양혜왕, 그 다음은 양혜왕의 아들인 양양왕이 등장하였는데 이번 장부터는 제선왕이 등장한다. 당시 제나라는 위나라와 버금가는 상당한 국력의 나라였으며, 제선왕은 당대에 있어서 만큼은 나라를 잘 다스렸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제선왕은 맹자를 포함한 제자백가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았으며, …

양혜왕(상) 6장 - 사람을 아끼는 것이 으뜸이다

오늘은 양혜왕(상)편 6장이다. 6장에서는 양혜왕이 아닌 양양왕이 등장한다. 양양왕은 양혜왕의 아들이다. 맹자가 사람들에게 남긴 표현에 의하면, 양양왕은 임금으로서의 위엄이나 볼품은 없었나 보다. 한문 해석에서 見은 '볼 견'과 '나타날 현' 두가지 의미와 음을 갖고 있다. 위 문장에서는 두 가지 모두 어색하진 않다. …

양혜왕(상) 5장 - 어진 사람은 적이 없다

양혜왕은 위나라의 군주이다. 그런데 스스로 진(晉)이라고 소개하는 것은, 진(晉)이 위, 조, 한으로 분리되었지만 그 중에서 위나라가 진의 정통성을 계승했다고 주장하는 의미라고 보아야 할 것이다. (참고로 춘추시대와 전국시대가 구분되는 계기가 바로 진의 분리이다) 이번 질문은 당시 왕이라면 당연히 궁금해했을 현실적인 내용이다. 의미는 …

양혜왕(상) 4장 - 사람이 가장 귀한 존재다

오늘은 맹자 양혜왕(상) 4장이다. 가르쳐달라는 부분이 처음 나온다. 지금까지 3장까지 양혜왕이 배움을 청한다는 얘기는 없었다. 맹자를 시험한 듯한 양혜왕의 질문이 이어지면서 미묘한 긴장관계가 이어졌는데, 이제부터는 스승과 제자의 관계에서 대화가 시작될 모양이다. 정치로 사람을 죽게하는 것이나, 몽둥이나 칼로 사람을 죽이는 것이나 결과적으로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