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롭지 않고 고독하겠다



 

지리산 청학동.

높디 높은 어느 골짜기에 은퇴한 성직자 한 분이 살고 있다.

강영구 루치오 신부님.

1975년 사제서품을 받은 후 마산교구 소속으로 40여년간 사목활동을 하시고 이제는 자연으로 돌아오신 분. 변화무쌍하고 모든 생명을 품고 있으면서도 언제나 그 자리에 묵묵하게 서있는 산을 닮고 싶어서 산으로 들어오셨다는 올해 76세의 신부님.

신부님은 이미 은퇴하셨지만 지리산 이웃들을 위해 미사를 집전하고, 매일 새벽 기도를 잊지 않는다. 기도를 놓치는 순간부터 사제는 위험해진다는 말씀은 사제는 언제나 하느님과 기도로 연결되어 있어야 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하신다. 

바로 그게 외롭지 않고 고독하겠다는 뜻일 것이다.

 

 

매주 미사를 열어 이웃들을 맞이하고, 이웃들이 필요로할 때는 기꺼이 달려가서 나무를 대신 심어주고, 가지치기를 해준다. 겨울에 눈이 쌓이면 나이드신 어른들을 위해 마을 어귀까지 눈을 치우고, 가끔은 음식을 준비해서 이웃들과 함께 나눈다. 그리고 무엇보다 기도를 통해 언제 어디에서나 하느님과 연결되어 있으니 외로울 리 없을 것이다.

나는 그 분의 소박하지만 웅장하고, 고독하지만 시끌벅적한 삶에서 내가 살아서 너를 살리고, 전체를 살리는 공생의 삶을 본다.

그 분이 심은 붉은 꽃무릇과 하얀 목련이 바로 그 상징이다.

고귀한 붉은 빛은 결코 가진 것을 내려놓음을 의미하는 희생만이 아니었다. 신부님은 현재 자신이 가졌고, 할 수 있는 것을 내어놓음으로써 오히려 세상 모든 것을 가졌다. 그것은 자신이 좋아하는 산에서 살면서, 좋아하는 꽃을 심고, 좋아하는 목수 일을 할 뿐이다. 별다른 보상을 바라지도 않는다. 좋아하는 것을 충분히 한 것으로 이미 보상을 받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로 인해 지리산 청학동은 어떠한가. 겨울철 영하 20도까지 떨어지는 오지가 사람사는 향기로 가득찬 따뜻한 곳이 되었다. 신부님이 여기가 바로 천국이라고 말씀하신다.

얼마나 아름다운 관계망인가.

그저 묵묵하게 서 있는 하얀 목련처럼. 나무처럼.

나무는 그저 때에 맞게 잎을 틔우고, 꽃을 피울 뿐이지만, 그로 인해 보는 이들의 마음을 달래고, 이따금 찾아오는 새들의 쉼터가 된다. 

나도 외롭지 않고, 고독한 삶을 살고 싶다.

 

 

 

#167347 #sd2310021133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