뿌리에서 
줄기와 가지 
꽃잎에 이르기까지
먼 길을 걸어 온
어여쁜 봄이 마침내 여기
앉아 있네

 

'매화 앞에서' 中/ 이해인